고열은 수액이 답이었죠. 편도염기성 기관지염 두돌기

 안녕하세요, 둥이 마음 나린입니다지난주 금요일 보육원에 돌아온 뒤 건강해 보이는 딸. 2주가 지나서 다시 편도선염 진단을 받았어요.

이전 피드 참조하세요!

안녕하세요 쌍둥이 엄마 나린입니다일요일 물놀이후 둘째가 편도염으로 고생했어요. (눈물)바람이.. m.blog.naver.com

이때도 40도 찍고 수액 맞고 정신 차린 다현이… 이때는 고열이 이틀 정도 났었어요그만큼 빨리 수액과 해열주사를 맞았어요.

이번에도 기침을 조금 했지만 증상이 그렇게 심하지 않아서 병원에 가려고 했는데 저번처럼 감기가 심하지 않아서 약을 먹일 정도는 아니라고 할까봐(무지한 어머니…) 하루 더 지켜볼려고 했는데 이때가 목요일이었습니다.

그리고 금요일 오전 등원전 37.0 정상체온이었고 밤새 잘자서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아 어린이집에 등원시켰습니다.

어린이집에서 돌아와서 배가 고픈가봐.서브 블루베리를 줬어요.원래 블루베리는 열광하는 다현인데 어떻게 먹는데 팅카팅카예요. 자세히 보면 뺨도 불그레한 것 같고, 그래서 언능 체온 측정했습니다.

하지만 38.5도; 하아…

너무 놀라서 바로 다니고 있는 이비인후과 갔더니 편도선염 진단 ㅠㅠ 아.. 다시 시작했구나.

아기가 열이 나기 시작했구나.전쟁이다..(´;ω;`)